> 기업
삼성물산, 이사회 전문성∙다양성 강화 나서필립 코쉐 전 GE CPO 영입…내년에도 글로벌 전문경영인 추가 영입
유재형  |  yoojh1999@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2  10:15: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삼성물산이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을 분리하고, 글로벌 기업의 전문경영인을 사외이사로 영입하는 등 거버넌스 개선을 통한 주주가치 제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을 높이고 거버넌스를 개선해 회사의 지속성장과 투명경영 체제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다.

삼성물산은 지난 2015년부터 거버넌스위원회∙ CSR위원회 신설, 주주권익보호위원 활동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주주친화정책을 발표하고 이행해 왔다.

최근에는 전년 대비 3.6배 증가한 주당 2,000원의 배당을 향후 3년간 지급하겠다는 3개년 배당정책을 발표하는 등 거버넌스 개선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지속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이사회 중심의 거버넌스 체계를 정립하기 위해 글로벌 선진사례들을 적극 도입하여 이사회의 전문성 및 다양성 강화를 포함한 거버넌스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단계적으로 실천해 나가기로 했다.

대표이사와 분리된 삼성물산의 첫 이사회 의장은 지난 4년간 대표이사 및 건설부문장을 역임한 최치훈 사장이 맡게 될 예정이다.

최 의장은 회사의 중장기 전략방향에 대해 이사회 관점에서 경영진에 조언하고,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주요 주주 및 투자자 등의 의견을 수렴해 이사회에 전달하는 등 전사적 차원의 거버넌스 개선 및 경영활동을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한, 삼성물산은 이사회의 전문성과 다양성 제고를 위해 글로벌 기업 GE의 최고생산성책임자(CPO/Chief Productivity Officer)를 역임한 필립 코쉐(Philippe Cochet)를 사외이사로 신규 영입한다고 밝혔다.

필립 코쉐는 알스톰, GE 등 글로벌 기업의 최고경영자를 역임해 삼성물산의 건설, 바이오 등 주력사업에 대한 조언은 물론 유럽과 미국기업 문화를 두루 경험한 만큼 거버넌스 측면의 깊이 있는 조언 등 삼성물산의 변화 노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삼성물산은 2.28일 주총소집결의 공시를 통해 최치훈 사장, 건설부문 이영호 사장, 상사부문 고정석 사장, 리조트부문 정금용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유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8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