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72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경제] "주52시간 근무제 시행하면 연간 일자리 40만개 사라진다"
주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연간 일자리가 40만개 이상 감소하고, 총 임금소득과 국내총생산(GDP)도 각각 5조6000억원, 10조7000억원씩 줄어들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노동자의 1인당 연평균 노동시간을 줄여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문
이명진   2019-02-20
[경제] [사설&칼럼 솎아보기] 법인세 부담 美 2배, 이제라도 낮춰 기업 활력 살려야
삼성전자가 지난해 영업이익 중 30% 가까이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애플과 인텔 등 글로벌 경쟁사에 비해 세부담이 과도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문화일보는 11일 라는 제목하의 사설을 게재하고, “한국과 미
유재형   2019-02-12
[경제] 2월 국내 광고경기 상승세 전망
2월 국내 광고경기는 1월 대비 다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된다.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후 KOBACO)는 국내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광고경기예측지수(KAI:Korea Advertising Index)를 조사한 결과, 2월 종합 KAI는 104.6을 기
이수지   2019-02-01
[경제] 지난해 기업 호감 지수 53.9점… 소폭 하락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가 전국의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2018년 기업호감지수(CFI)'를 조사한 결과 53.9점으로, 전년(55.8점)보다 1.9점 하락했다고 17일 밝혔다.기업호감지수는 2016년 47.6점에서 2017년 55
이명진   2019-01-23
[경제] 외국인 80%, 韓 이미지 긍정적 평가... 부정적 영향 1위는 '북핵'
외국인 80% 이상은 한국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국민이 스스로 평가하는 것보다 외국인 평가가 더 긍정적이었다. 부정적인 영향을 주는 요인 1위로는 북핵이 꼽혔다. 한국 이미지에 대한 긍정적 평가 비율이 동남아시아에서는 9
이명진   2019-01-23
[경제] 세계 20대 인터넷 기업에 韓기업 전무, 中은 9개... 규제개혁 뒷받침 돼야
올해 시가총액 기준 세계 20대 인터넷 기업에 한국 기업이 전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중국 기업은 2013년 3개에서 2018년 9개로 급격히 증가하며 한국과 큰 대조를 보였다. 지난 2013년엔 한국의 네이버가 20위권에 이름을 올렸지만, 올해는
이명진   2019-01-15
[경제] 최근 5년간 고용 1위는 이마트...제조업·도소매업 최다 증가
최근 5년(‘12년~‘17년)간 대기업 종업원수가 가장 많이 증가한 업종은 제조업이었고, 최근 3년(‘14년~‘17년)간 종업원수 최다 증가 업종은 도소매업이었으며, 최근 1년(‘16년~‘17년)을 기준으로 할 경우 제조업으로 나타났다.한국경제연구원은
이명진   2019-01-11
[경제] 광고계, 새로운 기회의 원년을 다짐하는 '2019 광고인 신년교례회'
한국광고총연합회(이하 광총연)는 1월 4일(금) 오후 5시에 한국프레스센터 20층 국제회의장에서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을 비롯해 광고주, 광고회사, 매체사 등 광고계 종사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해년 새해 광고계 첫 행사로서 대한민국
임영화   2019-01-07
[경제] 국민이 생각하는 "정부의 최우선 해결과제는 '경제'"
경제종합일간지로 재창간한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올해 경제정책과제와 현 정부에 대한 평가를 여론조사한 결과, 우리 국민이 생각하는 올해 가장 중점적으로 해결해야 할 분야는 "경제"라는 응답이 나왔다.디지털타임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지
이명진   2019-01-04
[경제] 경제전문가들, "올해 한국경제 최우선 과제는 “혁신성장·규제완화”"
문화일보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 10명 가운데 7명이 올해 문재인 정부의 최우선 경제정책 과제로 ‘혁신성장’을 꼽았다. 문재인 정부의 경제 기조인 ‘소득주도성장’을 중시해야 한다는 의견은 2%에 그쳤다. 올해 한국 경제가 지난해보다 나빠질 것
이명진   2019-01-04
[경제] 경제단체, 먹구름의 신년사..."내년, 올해 보다 더 어렵다"
주요 경제단체장들이 지난 27일 신년사를 통해 내년 경제에 대한 어두운 전망과 우려의 한 목소리를 냈다.올해 우리나라의 수출 실적은 사상 최대를 기록 했지만 내년 1분기 수출마저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세계경제가 ‘저성장ㆍ저소비’의
임영화   2018-12-28
[경제] 내년 국내 광고경기 호전 전망, 가정 미용용품 강세
내년도 국내 광고경기는 2018년 대비 증가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며, 온라인-모바일의 상승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후 KOBACO)는 국내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광고경기예측지수(KAI:Korea Advertising Ind
이수지   2018-12-27
[경제] 언론계, "프레스센터 문제 정책협의로 해결하라" 성명 발표
한국신문협회를 비롯한 12개 국내 언론 대표 기관이 프레스센터 소유권을 둘러싼 분쟁 해결에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이들 단체는 20일 '프레스센터 문제 해결은 정부의 책무다'라는 공동성명을 통해 "프레스센터에 소
이명진   2018-12-21
[경제] 내년 1월 국내 광고경기 보합세 전망
내년 1월 국내 광고경기는 겨울철 비수기에 뚜렷한 호재가 없어 시장에 온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이후 KOBACO)는 국내 1천개 기업을 대상으로 광고경기예측지수(KAI:Korea Advertising Index)를
이수지   2018-12-20
[경제] 장관들의 연이은 경제 단체 방문... "기업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최근 경제 관련 장관들이 잇따라 경제 단체를 방문하자, 정부의 반기업 정책 기조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있다. 특히 경총 49년 역사상 처음으로 공정거래위원장이 경총회관을 방문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경총과 이번 정부는 노사문제 등과 관련해 대
이명진   2018-12-20
[경제] 경제계, "투기자본에 경영권 위협…상법개정안 득보다 실 크다"
경제계가 지난 3일 상법·공정거래법 개정안과 복합쇼핑몰 규제와 관련해 국회에 "기업 자율과 시장규범에 맡기는 지혜를 발휘해달라"고 요청했다.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주요 입법현안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국회에 제출하고 상법, 공정거래법,
이명진   2018-12-10
[경제] [사설&칼럼 솎아보기] 복합몰은 내수 살릴 '현대판 5일장'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일 도입이 경제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가운데, 복합쇼핑몰을 단순 소매업이 아닌 문화와 볼거리를 제공하는 가족의 공간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칼럼이 주목을 받고 있다.아시아경제의 지난 6일 칼럼 에 따르면, 조춘한 경기과학기술대 경영학
이명진   2018-12-10
[경제] 유럽상의 "韓정부, 갈라파고스 규제 개선해야"
외국 기업들이 한국정부의 과도한 기업 규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 크리스토프 하이더 ECCK 총장은 "한국만의 갈라파고스식 규제가 아니라 글로벌표준을 도입해야 한다"며 "유럽기업이 한국에서 사업하기가 편리해지고 한국기업이
이명진   2018-11-30
[경제] 대기업 72% "최저임금 영향으로 임금체계 개편•검토 중"
주요 대기업의 10곳 중 7곳은 최근 최저임금과 관련해 임금체계를 개편했거나 검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하여 주요 대기업을 대상으로「최저임금제 관련 영향 및 개선방향」조사(108개사 응답)을 실시했다.
이명진   2018-11-28
[경제] 코오롱 이웅열 회장의 아름다운 퇴진..."청년으로 돌아가 새로운 창업의 길 가겠다"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이 내년부터 경영일선에서 물러나 새로운 창업의 길을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 회장은 28일 오전 서울 마곡동 코오롱 타워에서 열린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성공퍼즐세션에서 내년부터 회사를 떠나 그룹 경영에 관여하지 않을 것이
이명진   2018-11-2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9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