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론&
삼성 “증거인멸 회의 보도 사실 아니다”...의혹 보도 자제 재차 촉구
유재형  |  yoojh1999@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6.14  13:29: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삼성전자가 지난 10일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와 관련한 한 지상파 방송국의 보도에 우려를 표명하며 사실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 자제를 촉구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10일 오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참고자료를 내고 "지난 5월23일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보도를 자제해줄 것을 요청드린 이후에도 검증을 거치지 않은 보도가 계속되고 있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는 지난 10일 한 매체가 저녁 뉴스를 통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의 관련성 보도를 낸 데 대한 반론을 제기한 것이다.

당시 이 매체는 "삼성이 지난해 5월 5일 회의에서 삼성바이오와 관련한 증거를 없애기로 결정한 이후 5월 10일 해당 내용을 최고 경영진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추측 보도한 바 있다.

특히, 삼성 관계자를 인용해 이 부회장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 김태한 삼성바이오 사장 등이 참석했으며, 이 자리에서 금융감독원의 감리 결과와 이에 대한 대응방안, 콜옵션 지분 재매입 방안 등에 대해 이 부회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측은 "회의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진 등이 참석한 가운데 판매현황과 의약품 개발과 같은 두 회사의 중장기 사업추진 내용 등을 논의한 자리였다"며 "증거 인멸이나 회계 이슈를 논의한 자리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사실 검증 없이 의혹을 제기해 회사와 투자자에게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고, 경영에도 집중하기 힘든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수사가 끝나기도 전에 유죄의 심증을 굳히게 하는 무리한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한다. 진실규명을 위해 수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4일에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 바이오젠 대표 간 ‘통화 육성 파일’ 및 ‘통화 내용 정리 문서’ 등을 확보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적극 반박한 바 있다.

당시 삼성전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거나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이 일부 언론을 통해 무차별적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이런 추측성 보도가 다수 게재돼 아직 진실 규명의 초기 단계임에도 유죄라는 단정이 확산되고 있고 이로 인해 관련 임직원과 회사는 물론 투자자·고객들도 돌이킬 수 없는 큰 피해를 입고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관련기사]

유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시 아52536, 등록일 : 2019년 8월 5일
발행인 : 임호균  |  편집인 : 곽혁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성윤호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9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