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슈&트랜드
미디어오늘, 일요서울에 ‘유령기자’ ‘표절기사’ 의혹제기일요서울은 독자 사과문 발표 후 삭제
유재형  |  yoojh1999@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4  17:22: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최근 한 시사주간지의 ‘유령기자’와 ‘표절기사’가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미디어오늘은 <제보를 거부한 기자, 그는 ‘유령기자’였나>라는 제목 하에 시사주간지 일요서울에 올라온 기자이름 중 6명이 실존하지 않는 ‘유령기자’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23일에는 일요서울 소속 정치부 기자가 기사 다수를 표절한 의혹이 있다고 보도했다.

당시 미디어오늘은 일요서울이 최소 4명의 허구 기자를 만들어 가짜 이메일 계정을 기사에 첨부해 기사를 출고했다고 주장하며 유령기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3일에는 <일요서울 사내이사의 도 넘은 ‘기사표절’>이라는 제목과 함께 “일요서울 소속 정치부 기자가 기사 다수를 표절한 의혹이 나왔다. 다른 언론사가 취재한 내용을 토씨하나 안 다르게 베끼거나 다른 매체 기자가 쓴 분석기사 내용을 ‘정치권의 한 관계자’가 한 말처럼 베끼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지난 23일 일요서울은 홈페이지에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는 제목의 사과문을 내고 “최근 본사의 존재하지 않는 필명 이메일 의혹이 미디어오늘에 의해 제기됐다”며 “일요서울은 자체 조사 결과 이 같은 지적에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어 “아울러, 그동안 관행처럼 내려오던 통신 계약 매체 기사를 짜깁기하지 않도록 엄중 조처했다”고 덧붙였다.

미디어오늘이 제기한 유령기자와 표절의혹에에 대해 사실관계를 인정하는 뉘앙스의 입장문을 발표한 것. 현재 23일 올라왔던 글은 사라진 상태다.

   
▲ 4월 23일에 올라온 일요서울 사과문, 일요서울 홈페이지 갈무리

사실 다른 매체의 기사를 짜깁기해서 악의적 기사를 작성하는 ‘과거기사 재탕 기사’나 ‘표절기사’는 이미 수차례 지적된 바 있는 오래된 언론 폐해중 하나다. 실제로 많은 기업 홍보담당자들은 “여러 매체들이 다른 매체에서 제기한 의혹성 기사를 사실 확인 없이 그대로 베껴서 보도하고 있다. 심지어는 한 기자가 같은 기사를 여러 매체를 통해 보도하기도 한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유령기자에 대한 의혹제기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기업 홍보담당자들 사이에서는 유령기자의 존재에 대해 어느 정도 인지하고 있었다.

반론닷컴 사이비신고센터를 통해 유령기자 의혹을 제기했던 한 기업 홍보담당자는 당시 “팩트와 다른 내용이 있어 해당기자와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여러 차례 연락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자리에 없다’ ‘연락처를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과 함께 해당기자와의 대화를 거절했다”고 전하며 “실제로 그 기자가 존재하는지조차 의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미디어오늘은 해당문제를 제기하는 과정에서 네이버와 콘텐츠제휴나 스탠드제휴를 맺기 위해 포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기 위한 유인이 있다고 분석하며, “유령기자를 만들어내는 ‘꼼수’가 이번에 적발된 것인데 심사규정이 바뀌지 않는 한 이런 언론사는 더 나올 수 있는 구조”라고 전했다.

유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9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