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국민이 생각하는 "정부의 최우선 해결과제는 '경제'"
이명진  |  soziro01@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04  13:16: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경제종합일간지로 재창간한 디지털타임스에 따르면 올해 경제정책과제와 현 정부에 대한 평가를 여론조사한 결과, 우리 국민이 생각하는 올해 가장 중점적으로 해결해야 할 분야는 "경제"라는 응답이 나왔다.

디지털타임스가 여론조사 전문기관 디오피니언에 의뢰해 지난 26∼27일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문 정부가 집권 3년 차에 가장 역점을 둬야 할 분야로는 응답자의 77.6%가 '경제'를 꼽아 '먹고 사는 문제' 해결이 역시 가장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3년 차 문재인 정부는 남북관계는 잘하고 있으나 경제분야에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47.1%로 이명박·박근혜 대통령의 2년 차 4분기와 비슷한 수준으로, 부정 평가가 긍정평가에 역전하는 '데드 크로스' 현상이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한 평가는 부정평가가 47.9%로 긍정평가(47.1%)를 앞섰다. 긍정평가 중 '매우 잘하고 있다'는 10.4%에 불과한 반면, 응답자의 20.1%가 '매우 잘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정부가 잘못하고 있는 국정 운영 분야로는 응답자의 절반 이상인 52.9%가 '경제'를 꼽았다. 잘하고 있는 분야로는 남북관계(44.8%)가 가장 많았고 경제분야를 꼽은 응답자는 3.7%에 불과했다.  

이는 적폐청산(12.2%), 한미관계(5.1%)보다도 낮은 수치다. 이 같은 인식은 2019년도 중점 해결과제 및 전망에도 고스란히 반영됐다. 

응답자들은 올해 경제 상황이 지난해보다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경제상황에 대해 '2018년보다 나빠질 것'이란 응답이 49.2%로 가장 높았다. '2018년과 비슷할 것'(34.6%), '2018년보다 좋아질 것'(13.3%)이 뒤를 이었다. 남성 20대(45.4%), 여성 30대 이하(20대 58.4%·30대43.2%)의 연령층에만 긍정적 전망이 더 많았고, 그 외는 모두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차기 유력 대선주자 조사에선 현·전 국무총리가 나란히 여·야권 1위를 차지했다. 여권에선 이낙연 국무총리가 13.3%로 1위를 기록했고, 야권에선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15.2%로 가장 많은 표를 얻었다. 한반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 응답자의 57.7%는 남북관계보다 한미 공조가 우선해야 한다고 답했다. 문재인 정부의 북한 비핵화 협상 대응 평가 부문에선 긍정평가가 56.2%로 부정평가(37.4%)보다 많았다. 
 

이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9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