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슈&트랜드
"3월 광고시장 완연한 봄기운…스마트폰·주류 등에서 광고비 늘어날 듯"
김다혜  |  dahye@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3.02  14:23: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3월 광고 시장이 전달보다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는 3월 광고경기전망지수(KAI)가 116.9로 나타나 주요 기업 광고비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코바코는 “3월은 전통적으로 봄을 맞아 기업의 마케팅 활동이 본격화되는 시기”라며 “올해도 전반적인 강세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자료: KOBACO

매체별로 전월대비 지상파TV 100.7, 케이블TV 104.7, 종합편성 TV 103.8, 라디오 98.4, 신문 105.3, 온라인-모바일 122.2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특이사항을 살펴보면 상반기 스마트폰 신제품 출시에 따라 통신사 광고가 예상되면서, ‘통신’업종의 지수가 높게 나타났다. 또한 ‘미용용품, 미용 서비스’ 업종 지수도 높게 나타났다.

   
자료: KOBACO

​아울러 지상파TV 광고비 집행을 늘릴 것으로 응답한 업종은 미용용품, 미용서비스(130.0)와 주류, 담배(120.0) 업종이다. 온라인-모바일 매체의 경우 통신 (166.7)과 주류, 담배(160.0) 업종이 광고비를 늘릴 것으로 응답했다.

한편 KAI는 해당 업종의 광고주 중 광고비 지출이 늘어날 것이라고 응답한 숫자가 많으면 100이 넘고, 그 반대면 100 미만이 된다.

김다혜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8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