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슈&트랜드
구글 '나쁜 광고' 차단한다
유재형  |  yoojh1999@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8  15:01: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세계 최대 검색 사이트인 구글이 '나쁜 광고(bad ads)'를 일제히 차단한다.

외신보도에 따르면 구글이 '더 좋은 광고 표준(Better Ad Standards, BAS)'에 따라 나쁜 광고를 걸러내는 새로운 시스템을자사 웹 브라우저인 크롬에 전격 적용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구글은 이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사이트들에게 30일간 광고 양식을 수정할 수 있는 유예기간을 부여하고 있다. 하지만 이 기간 내 개선되지 않을 경우 해당 사이트들은 자동 삭제된다.

'나쁜' 광고란 사용자를 불편하게 하거나 해를 끼치는 광고들을 총칭한다. 갑자기 튀어나와 화면 전체를 덮는 팝업이나 소리가 나는 자동 재생 동영상 등도 이에 해당한다.

구글은 개별 광고 삭제뿐만 아니라 규정을 위반한 광고 건수가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해당 사이트의 모든 광고를 차단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사용자들의 편의를 위해 광고 차단이 시행 중임을 알리는 메시지와 광고가 뜨는 것을 허용하는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구글은 현재 전체 온라인 광고액의 30%를 독점하고 있다. 지난해도 광고 수익으로만 950억 달러(102조 5천억원)를 벌었다.

이와 관련해 WSJ 등은 이번 정책이 온라인 광고에 대한 사용자들의 거부감을 줄일 수 있어 궁극적으로 구글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8길 31 SK증권빌딩 11층(여의도동 45-1)  |  대표전화 : 02-6484-514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8 BB.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