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작년 근로자 평균연봉 3387만원…대기업은 6521만원
유재형  |  yoojh1999@kaa.or.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7  17:17: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지난해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연봉이 전년대비 3.3% 오른 3387만 원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 16일 발표한 '2016년 임금근로자 연봉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387만원, 전체 근로자의 연봉 분포에서 중간 순위에 위치한 근로자의 연봉(중위연봉, 총근로자를 100명으로 가정할 때 연봉 기준 50번째 해당)은 2623만원으로 조사됐다.

한경연은 이번 조사를 위해 고용노동부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의 근로자 1544만명의 원시자료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총근로자 중 상위 10%에 들기 위해서는 연봉을 6607만 원 이상 받아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20%는 4789만 원 이상, 상위 30%는 3776만 원 이상, 상위 50%는 2623만 원 이상이었다.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2015년 3281만 원에서 2016년 3387만 원으로 107만 원(3.3%) 올랐다. 연봉분위별 평균연봉 상승률은 1분위 5.3%, 2분위 4.6%, 5분위 4.4% 등 연봉이 낮은 집단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연봉 최상위 집단인 10분위, 9분위의 증가율은 각각 1.4%, 2.9% 였다. 중위연봉은 2015년 2500만 원에서 2016년 2623만 원으로 4.9% 올랐다.

특히 기업규모별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연봉의 경우 대기업이 전년대비 23만 원 감소하고 중소기업이 131만 원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정규직 평균연봉은 6521만 원, 중소기업 정규직 3493만 원이었다.

그러나 한경연은 정규직 기준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평균임금 비율이 2015년 51.4%에서 2016년 53.6%로 상승, 임금 격차가 2.2%포인트 개선됐다고 주장했다.

연봉금액별 근로자수는 연봉 1억 원 이상이 43만명(2.8%)이었고, △8000만~1억 원 미만 47만 명(3.0%) △6000만~8000만 원 미만 107만 명(7.0%) △4000만~6000만 원 미만 224만 명(14.5%) △2000만~4000만 원 미만 601만 명(39.05) △2000만 원 미만 521만 명(33.8%)으로 분석됐다.

유환익 한경연 정책본부장은 "보호무역주의 확산 및 내수 침체, 기업 구조조정 등 대내외 여건 악화에도 지난해 근로자 평균연봉은 전년 대비 3.3% 상승했다"며 "특히 소득수준이 상대적으로 낮은 집단에서 임금 상승률이 높았다"고 밝혔다.

   
 
유재형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업뉴스
Voice Of Advertiser
회사소개피해구제안내공지사항Q&A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대로 24(여의도동, 에프케이아이타워44층)  |  대표전화 : 02-2055-4000  |  E-mail : webmaster@kaa.or.kr
Copyright © 2017 BB.C. All rights reserved.